Skip to content

살빼는 약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Category
Biology

들어가는 말 #

비만으로 유래된 질병들 때문에 목숨이 위협받는다면 살을 빼는 건 미용이 아닌 치료를 위해 수술을 통해서라도 시행되어야 할 필수적 선택이다. 의사들은 종종 이럴때 비만수술(bariatric surgery)을 선택하지만, 만약 칼을 사용하지 않고 몸무게를 줄이는 방법이 있다면 아마도 누구나 그 방법을 선택할 것이다.

3가지 주요 호르몬 #

최근 과학자들은 비록 설치류에 한정된 실험결과이지만, 비만수술에 버금가는 효과로 체중의 1/3까지 줄여주는 '살빼는 약'을 개발했다고 발표하였다.
개발된 약은 3가지 비만 관련 호르몬인 GLP-1 (글루카곤유사펩타이드), GIP (위억제펩타이드) 그리고 Glucagon (글루카곤)을 겨냥하여 조합된 것이다. 식후 건강한 우리의 위장관세포는 혈당을 정상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GLP-1와 GIP호르몬을 분비하고 GLP-1은 식욕을 떨어뜨리게 된다. 그러나 type2 당뇨환자는 GLP-1과 GIP호르몬의 시그날을 잃어서 고혈당증 현상을 일으키게 되고, 이로 인해 신장손상, 심장질환, 신경손상과 같은 현상을 일으키게 된다. 또한 글루카곤의 주 역할은 간에서 지방을 당으로 전화하는 신호를 보내 혈당을 상승시키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당뇨 환자는 고혈당증을 억제하기 위해 글루카곤 생성을 차단하게 되고, 이로 인해 지방의 연소를 방해받게 된다. 일반적으로 비만수술을 받은 사람은 글루카곤으로 지방을 연소하여 체중감량을 촉진할 수 있다. 그러나, 비만수술를 시행하는 경우 GLP-1, GIP, glucagon 위장관 관련 주요 호르몬인 위 3가지 호르몬 생성량이 증가되므로, 일명 살빼는 약은 3가지 호르몬을 동시에 겨냥해야만 개발될 수 있는 것이다.

살빼는 약? #

비만과 당뇨 치료 약을 개발하기 위해 많은 과학자들은 3가지 호르몬을 개별적으로 상승시켜 연구 개발하였으나, 각 호르몬의 처리에 따라 오심과 구토를 동반하는 부작용을 일으킴으로써 3가지 호르몬에 모두 영향을 미치는 약물을 개발하게 된 것이다. 새로 개발된 살빼는 약을 비만과 당뇨를 가진 마우스에 투여한 결과, 비만수술에 버금가는 대사 효과를 일으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즉 절반의 혈당강화, 지방연소, 1/3 체중감량 효과를 나타내었다 1.

마무리 #

개발된 '살빼는 약'은 인간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이 진행되어야 하지만 칼을 대지 않고 비만수술과 동일한 효과를 일으키는 연구결과이며, '영리한 화학적 방법'과 '철저한 약물평가방법'을 결합하여 이루어낸 결과로 평가받고 있다. 이러한 접근방법을 통해 향후 사람에게 적용되는 진정한 '살빼는 약'이 개발될 수 있을 것이다.

Reference #

Matthias Tschöp, "A rationally designed monomeric peptide triagonist corrects obesity and diabetes in rodents", Nature Medicine (2014) doi:10.1038/nm.3761 Published online 08 December 2014

0.0.1_20210630_7_v33